사계절 든든, 코다리 일품요리

주말&

사계절 든든, 코다리 일품요리

댓글 공유하기

갓 잡았을 때는 생태, 얼린 것은 동태, 바짝 건조시킨 것은 북어, 반건조 시킨 것은 코다리,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한 황태, 새끼 명태는 노가리… 이젠 상식이죠.

명태를 꾸덕꾸덕하게 반쯤 말린 코다리는 북어보다 촉촉하고 생태보다 쫀득쫀득해 식감이 좋고 요리를 할 수 있는 범위도 넓습니다. 양념장에 조려 내면 특유의 비린내는 없어지고 고소한 맛이 살아나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죠. 특히 급식을 먹는 학생들에게는 ‘호불호’가 분명하다는 코다리 강정. 사실 사회인들은 없어서 못 먹는 별미잖아요. 요즘은 냉동 제품도 많아서 일 년 내내 즐길 수 있는 코다리로 만드는 일품요리 레시피 나갑니다.

급식 반찬으로 코다리 강정이 나온다면, 버선발로 달려갈 거 같은데요.

급식 반찬으로 코다리 강정이 나온다면, 버선발로 달려갈 거 같은데요.

코다리 강정

재료 = 코다리 2마리, 붉은 고추 1/2개, 녹말가루·튀김기름 적당량씩, 녹말물(녹말가루·물 1컵씩), 양념장(고추기름 1과1/2큰술, 다진 파·고추장·케첩 2큰술씩, 다진 마늘·고운 고춧가루·간장·생강즙 1큰술씩, 설탕·배즙·물엿 3큰술씩, 후춧가루·참기름·통깨 1/2작은술씩)

1 코다리는 가위로 지느러미를 제거하고 한입크기로 토막 낸 뒤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2 붉은 고추는 반 갈라 씨를 제거하고 곱게 다진다.

3 볼에 녹말과 물을 섞어 가라앉힌 뒤 윗물은 따라낸다.

4 코다리에 녹말가루를 고루 묻힌 뒤 ③의 녹말물을 입힌다.

5 160도의 튀김기름에 ④를 넣고 튀긴 뒤 건져 한 김 식혔다가 180℃의 기름에 한 번 더 바삭하게 튀긴다.

6 팬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낮은 온도에서 파, 마늘을 볶아 향을 낸 뒤 고추장, 케첩을 넣고 은근히 볶아 떫은맛을 없앤다.

7 ⑥에 고춧가루, 간장, 생강즙, 설탕, 배즙, 물엿, 후춧가루를 넣고 양념장이 되직해질 때까지 자작하게 끓이다가 마지막에 참기름과 통깨를 넣는다.

8 ⑦에 튀긴 코다리를 넣고 양념이 고루 배도록 버무린 뒤 그릇에 담고 다진 고추를 뿌려낸다.

콩나물은 코다리가 어느 정도 익은 후 넣는 것이 좋아요.

콩나물은 코다리가 어느 정도 익은 후 넣는 것이 좋아요.

코다리 콩나물찜

재료 = 코다리 2마리, 콩나물 100g, 대파 2뿌리, 양념장(고춧가루 2큰술, 진간장 2작은술, 다진 마늘 1작은술, 설탕 1/2작은술, 청주 1/2큰술, 녹말물 3큰술, 물 1/2컵, 소금 약간)

1. 코다리는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은 후 3~4cm 길이로 토막 썬다.

2. 콩나물은 씻어 물기를 빼고 대파는 손질해 어슷하게 저며 썬다.

3. 냄비에 코다리를 담고 양념장을 2/3정도 끼얹은 후 중불에서 은근히 찐다.

4. 코다리에 양념이 배어들고 국물이 자작하게 졸아들면 콩나물을 얹은 후 남은 양념을 끼얹어 콩나물이 한 숨 죽을 정도로 은근히 찌다가 대파를 넣은 후 불에서 내린다.

고춧가루에 진간장을 더해 양념장을 만든 후 살을 펼쳐 손질한 코다리에 듬뿍 발라야 간이 충분히 배어 전체적으로 깊은 맛을 즐길 수 있어요.

고춧가루에 진간장을 더해 양념장을 만든 후 살을 펼쳐 손질한 코다리에 듬뿍 발라야 간이 충분히 배어 전체적으로 깊은 맛을 즐길 수 있어요.

코다리 양념구이

재료 = 코다리 2마리, 콩나물 2/3봉지, 대파 2뿌리, 고춧가루 양념(고춧가루 1과 1/2큰술, 진간장 2작은술, 다진 마늘 1작은술, 설탕 1/2큰술, 청주 1큰술,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식용유 3큰술, 검은깨 1작은술

1 코다리는 흐르는 물에 씻어 반으로 벌린 후 2~3토막으로 썰고 콩나물은 씻어 물기를 뺀다.

2 대파는 손질해 6~7cm 길이로 자른다.

3 준비한 양념을 한데 담아 고루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4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른 후 콩나물과 코다리를 얹은 후 양념장을 고루 뿌리고 뚜껑을 덮어 타지 않도록 굽는다. 접시에 담고 검은깨를 뿌린다.

생태도, 동태도 없는데 시원한 국물이 당길 때. 코다리를 활용해보세요.

생태도, 동태도 없는데 시원한 국물이 당길 때. 코다리를 활용해보세요.

코다리 시금칫국

재료 = 코다리 1마리, 시금치 200g, 무 1/4개, 마늘 5~6톨, 홍고추 1개, 참기름·국간장 약간씩, 물 적당량, 통북어 양념(다진 마늘 1작은술, 다진 생강 1/2작은술, 후춧가루 약간)

1코다리는 머리 부분은 따로 두고 7cm 길이로 썬 다음 볼에 담고 분량의 양념 재료를 넣어 버무린다.

2 시금치는 손질한 다음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고 홍고추는 3cm 길이로 썬다.

3 무는 껍질을 벗겨 한입 크기로 썰고 마늘은 도톰하게 저민다.

4 냄비에 물을 붓고 코다리 머리와 ③의 재료를 넣고 끓인 다음 머리는 건져낸다.

5 다른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①의 양념한 코다리를 넣어 볶는다.

6 ⑤의 냄비에 ④의 국물과 무, 마늘을 넣고 끓이다가 ②의 시금치, 홍고추를 넣고 살짝 끓인 다음 국간장으로 간한다.

빨간 양념으로 익숙한 구이, 간장으로 슴슴하게 간을 해 코다리 특유의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어요.

빨간 양념으로 익숙한 구이, 간장으로 슴슴하게 간을 해 코다리 특유의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어요.

코다리 간장구이

재료 = 코다리 2마리, 올리브유 적당량, 양념(간장 7큰술, 청주 3큰술, 다진 청양고추 1큰술, 국간장 1/2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고춧가루·참기름·참깨 약간씩, 물 1/2컵)

1 코다리는 깨끗이 씻어 머리와 꼬리를 제거해 손질한 뒤 4cm 크기로 썬다.

2 볼에 분량의 양념 재료를 넣고 고루 섞은 뒤 ①의 코다리를 넣어 1시간 정도 재운다.

3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②를 넣어 노릇하게 굽는다.

코다리를 잘라 물기를 완전히 종이 행주로 제거해야 바삭한 튀김이 됩니다.

코다리를 잘라 물기를 완전히 종이 행주로 제거해야 바삭한 튀김이 됩니다.

코다리 탕수

재료 코다리 1마리, 전분가루 1/3컵, 달걀노른자 1개, 물 1/4컵, 식용유 적당량, 통깨 약간, 양념장(간장 1큰술, 토마토케첩 1큰술, 두반장 1큰술, 물엿 2작은술, 다진 마늘·양파 2큰술씩, 다진 청·홍고추 1큰술씩, 파인애플 쥬스 1/2컵, 전분물 1큰술)

1. 코다리 머리와 꼬리, 가시부분을 제거하고 살 부위만 6∼7cm 크기로 잘라 종이 행주로 물기를 제거해 준비한다.

2. 잘라 놓은 코다리에 전분가루를 묻혀 털고, 전분가루에 달걀노른자를 섞은 튀김옷을 묻혀 170도 기름에서 노릇하게 튀겨낸다.

3.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마늘과 고추, 양파를 살짝 볶아 향이 날 때 두반장, 케찹, 물엿, 간장을 넣어 볶는다.

4. 파인애플 주스를 넣어 살짝 끓인 후 전분물을 넣어 걸쭉한 소스를 만든다.

5. 그릇에 소스를 담고 튀겨 놓은 코다리를 함께 담아낸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