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는 필요 없지, 가뿐하게 채식

주말&

고기는 필요 없지, 가뿐하게 채식

댓글 공유하기

건강을 위해, 또 지구를 위해 채식을 지향하는 이들이 늘고 있지요. 하지만 마음은 굴뚝같아도 사회생활을 하며 단체로 식사를 하거나, 매 끼니 식당밥에 의지해야 하는 직장인이라면 의지에 반하는 식사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회활동 ‘오프’ 모드를 켤 수 있는 주말은 오롯이 내 몸과 내 입맛, 그리고 취향에 맞는 음식을 직접 만들어 즐기기 좋은 날입니다. 겨우내 묵직해진 몸을 가볍게 할 겸, 고기 없는 채식 식사를 준비해 봅니다.

일단 “고기는 안돼”라는 명제를 일단 잊고, 아삭아삭 생기 넘치면서도 가뿐한 식사를 마련한다는 마음으로 조리대 앞에 서 볼게요. 생각보다 채식 실천하기 아주 쉽거든요.

생메밀면은 날가루를 고루 털어내 가닥이 뭉치지 않게 넣어야 잘 익어요.

생메밀면은 날가루를 고루 털어내 가닥이 뭉치지 않게 넣어야 잘 익어요.

청경채 숙주 메밀국수

재료 = 숙주 반 줌(30g), 청경채 2포기, 생메밀면 200g, 쌀눈유·소금·후춧가루 약간씩, 표고버섯 국물(물 6컵, 다시마 5×5cm 1장, 말린 표고버섯 5장), 청주·간장 1/3컵씩, 설탕 1/4컵, 표고버섯 양념(간장 1큰술, 참기름 2작은술, 꿀·깨소금 1작은술씩)

1 표고버섯 국물 재료를 섞어 하룻밤 불린 뒤 체에 걸러 국물만 냄비에 담는다. 청주, 간장, 설탕을 더해 우르르 끓여 거품을 제거하고 체에 다시 거른다.

2 숙주는 꼬리 끝을 다듬고 청경채는 밑동에 칼집을 넣어 4~6등분으로 길게 가른다.

3 달군 팬에 쌀눈유를 두르고 숙주, 청경채를 넣고 소금, 후춧가루로 간해 센 불에 살짝 볶는다.

4 ①의 표고버섯 중 2개만 물기를 꼭 짠 뒤 곱게 채썰어 분량의 표고버섯 양념으로 간하고 달군 팬에 노릇하게 볶는다.

5 생메밀면은 끓는 물에 삶은 뒤 찬물에 헹구고 물기를 뺀다.

6 그릇에 생메밀면을 담고 ①의 국물을 뜨겁게 덥혀 토렴해 부어낸 뒤 ③, ④를 고명으로 올린다.

구운 채소의 달큰하고 풍부한 맛, 먹어본 분들은 아시죠?

구운 채소의 달큰하고 풍부한 맛, 먹어본 분들은 아시죠?

가지 새송이버섯스테이크

재료 = 새송이버섯(큰 것) 2개, 가지 1개, 쪽파 2뿌리, 밑간(올리브유 2큰술, 소금·통후추 약간씩), 스테이크 양념(다시마 국물 4큰술, 다진 양파·간장 2큰술씩, 다진 파·매실청·청주 1큰술씩, 다진 마늘·생강즙·설탕 1작은술씩)

1 새송이버섯은 밑동을 썰어내고 반으로 가른 뒤 갓과 기둥 바닥을 편평하게 다듬는다.

2 가지는 도톰하고 어슷하게 썰고 쪽파는 작게 송송 썬다.

3 분량의 밑간 재료를 섞어 새송이버섯과 가지에 살짝 버무려둔다.

4 달군 팬에 새송이버섯과 가지를 올려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5 ④의 팬에 스테이크 양념 재료 중 다진 양파, 다진 파, 다진 마늘을 볶고 향이 오르면 나머지 재료를 넣어 바글바글 끓인다.

6 접시에 새송이버섯과 가지를 담고 ⑤의 소스를 부은 뒤 쪽파를 올린다.

들기름에 채소를 먼저 볶은 뒤 물을 붓고 마지막에 들깻가루를 넣는 것이 포인트!

들기름에 채소를 먼저 볶은 뒤 물을 붓고 마지막에 들깻가루를 넣는 것이 포인트!

두부 감자 들깨탕

재료 = 두부 1모, 감자 2개, 양파 1개, 표고버섯 4개, 홍고추 3개, 들깻가루 1/2컵, 국간장 2작은술, 들기름·소금 약간씩, 물 2컵, 국물(국물용 멸치 5마리, 다시마 2조각, 대파뿌리 2개, 물 6컵)

1 홍고추는 깨끗이 씻어 굵직하게 썰고 감자와 양파는 껍질을 벗겨 굵직하게 썬다.

2 두부는 2×2cm 크기로 썰고 표고버섯은 손질해 굵직하게 썬다.

3 냄비에 분량의 국물 재료를 넣고 한소끔 끓인 다음 건더기를 걸러낸다.

4 냄비에 들기름을 두르고 ①의 채소를 살짝 볶다가 국간장을 넣어 좀 더 볶는다.

5 ④에 ③의 국물을 붓고 감자가 익을 때까지 끓인다.

6 볼에 들깻가루와 물 2컵을 붓고 고루 섞은 다음 체에 거른다.

7 ⑤에 ⑥의 들깨 물과 ②의 재료를 넣고 살짝 끓인 뒤 소금으로 간한다.

이탈리아 남부 지방에서 즐겨 먹는 채소볶음 카포나타는 식전에 빵에 올려 먹는 요리로 생선 요리에 가니시로 먹기도 한대요.

이탈리아 남부 지방에서 즐겨 먹는 채소볶음 카포나타는 식전에 빵에 올려 먹는 요리로 생선 요리에 가니시로 먹기도 한대요.

카포나타

재료 = 가지 1개, 양파 1/2개, 셀러리 2대, 통조림 콩 2작은술, 토마토퓨레 20g, 블랙 올리브·방울토마토 4개씩, 올리브유 50ml, 리코타치즈 1작은술, 소금 약간

1 양파와 셀러리, 가지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2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른 뒤 ①의 양파, 셀러리, 가지 순으로 넣고 볶은 다음 통조림 콩, 블랙 올리브, 방울토마토를 넣어 다시 한번 볶는다.

3 ②의 재료가 부드러워지면 토마토퓨레와 소금을 넣어 색과 간을 맞춘다.

4 그릇에 ③을 담고 리코타치즈를 올린다.

더덕을 ‘산에서 나는 고기’라고 한다죠?

더덕을 ‘산에서 나는 고기’라고 한다죠?

더덕영양밥

재료 = 쌀 1컵, 찹쌀 1/2컵, 더덕 2뿌리, 완두콩 1/4컵, 당근 1/8개, 다시마 국물 2컵, 양념장(송송 썬 쪽파 3뿌리 분량, 간장·참기름·통깨 1큰술씩, 국간장 1/2큰술, 고춧가루 2작은술)

1 쌀과 찹쌀은 고루 섞어 잘 씻은 뒤 30분 정도 물에 담가 불리고 체에 밭쳐 물기를 뺀다.

2 더덕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기고 방망이로 자근자근 두드린 뒤 가늘게 찢어 준비한다.

3 완두콩은 깨끗이 씻고 당근은 손질해 완두콩 크기로 깍둑썬다.

4 냄비에 쌀과 찹쌀, 더덕, 완두콩, 당근을 고루 섞어 담고 다시마 국물을 부어 밥을 짓는다.

5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고 따뜻한 밥과 곁들인다.

우유 대신 두유로도 맛있는 케이크를 만들 수 있어요.

우유 대신 두유로도 맛있는 케이크를 만들 수 있어요.

단호박 두부크림 스팀케이크

재료 = 두유 60g, 볶은 땅콩 30g, 유기농 설탕·꿀·옥수수 녹말 20g씩, 단호박 1/2개, 단단한 두부 1/2모

1 단호박은 껍질째 삶아 속을 파낸 뒤 주걱으로 으깨어 체에 내린다.

2 두부는 면포로 감싼 뒤 단단한 것으로 눌러 물기를 제거한다.

3 믹서에 ②의 물기 뺀 두부, 볶은 땅콩, 두유, 유기농 설탕을 넣고 곱게 갈아 체에 내린다.

4 볼에 ①과 ③을 넣어 골고루 섞는다.

5 ④에 꿀과 체에 내린 옥수수 녹말을 넣고 고루 섞어 지름 18cm 파이 틀에 붓는다.

6 김이 오른 찜통에 ⑤를 넣고 20분간 찐다.

시금치를 볶을 때는 숨이 약간 죽을 정도로만 익혀야 아삭한 식감을 살릴 수 있어요.

시금치를 볶을 때는 숨이 약간 죽을 정도로만 익혀야 아삭한 식감을 살릴 수 있어요.

호두 시금치볶음

재료 = 시금치 1/2단(150g), 호두 4톨, 양파 1/4개, 올리브유 1큰술, 볶음 양념(레몬즙 1큰술, 간장 2작은술, 발사믹식초·다진 마늘 1작은술씩,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1 시금치는 밑동을 물에 담가 불려 뿌리 사이사이를 잘 씻은 뒤 길이대로 3, 4등분해 먹기 좋게 썬다.

2 호두는 끓는 물에 데쳐 쓴맛을 제거한 뒤 굵게 다지고 양파는 5cm 길이로 곱게 채썬다.

3 분량의 볶음 양념 재료를 모두 섞어둔다.

4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호두와 양파를 볶아 향을 낸다.

5 ④에 시금치와 볶음 양념을 넣고 센 불에 2분 정도 재빨리 볶는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