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없는 월급’, 전 세계인이 살고 싶은 곳으로 꼽은 ‘이곳’

‘세금 없는 월급’, 전 세계인이 살고 싶은 곳으로 꼽은 ‘이곳’

댓글 공유하기
두바이 미래 박물관 이미지. 두바이 관광청 제공

두바이 미래 박물관 이미지. 두바이 관광청 제공

전 세계인들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도시, 두바이였다.

금융 서비스 업체 리미틀리(Remitly)가 조사한 ‘세계 이주 보고서(World Migration Report)’에서 2023년, 두바이가 전 세계인들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도시로 선정됐다.

많은 사람이 일생에 한 번 해외로 이주해서 살기를 희망한다. 그리고 실제로 다수가 이를 실천하고 있다. 리미틀리는 ‘세계 이주 보고서’에서 “2020년 기준으로 약 2억 8100만 명이 출생지가 아닌 다른 나라에 살고 있고, 이는 1990년보다 1억 2800만 명이 더 많은 수치로 전 세계 인구의 3.6%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또한 리미틀리는 지난 12개월간의 구글 검색 데이터를 조사하여 2023년 두바이가 해외 거주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시라고 발표했다. 이는 전 세계 164개국 대상 ‘move to (city)’ 문구를 토대로 분석된 결과로 두바이는 캐나다, 영국 그리고 미국을 포함한 60개국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두바이 카이트비치.

두바이 카이트비치.

두바이가 1위에 오른 요인으로는 두바이의 스마트한 사회 기반 시설 및 서비스, 외국인 거주자에게 친화적인 정책, 그리고 세금 없는 월급 등이 꼽혔다. 실제로 초현대적인 건축물, 활기찬 밤의 풍경, 연중 내내 내리쬐는 햇살과 풍부한 고용 기회를 바탕으로 두바이는 2022년과 2023년 사이의 12개월 동안 거의 10만 명의 인구가 증가하면서 전 세계인들이 살고 싶은 도시로서의 명성을 입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50개 주 중 37개 주, 캐나다 10개 주 중 7개 주의 사람들이 두바이로 이주하기 위한 방법을 찾았다. 두바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검색된 곳은 마이애미, 3위는 파리였다. 아래는 전 세계인들이 이주를 희망하는 상위 10개 도시 리스트이다.

1위 두바이 (60)

2위 마이애미 (12)

3위 파리 (10)

4위 뉴욕 (8), 마드리드 (8), 싱가포르 (8)

7위 런던 (6), 브뤼셀 (6)

9위 토론토 (3)

10위 워싱턴 DC 외 8개 도시 (2)

·출처: Remitly, 괄호의 숫자는 지지하는 국가 수

이 밖에도 두바이는 2022년부터 2년 연속, 세계 최대 여행 정보 사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의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Best Global Destination)’로도 선정된 바 있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