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를 위한 포용예술 프로젝트, ‘모두의 클럽’ ‘빙빙빙’ 개막

어린이를 위한 포용예술 프로젝트, ‘모두의 클럽’ ‘빙빙빙’ 개막

댓글 공유하기

시각장애인 가족과 비시각장애인 가족이 함께하는 관객참여극

모두예술극장 제공

모두예술극장 제공

장애아동과 비장애아동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 열린다.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사장 김형희)이 ‘어린이를 위한 포용예술 프로젝트’로 <모두의 클럽>과 <빙빙빙 Being Being Being>을 오는 7월 23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모두예술극장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장애와 어린이라는 상호 교차성을 수용하고 다양성 증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장애예술가 초청 및 장애아동 대상 공연을 꾸준히 진행해온 (사)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는 올해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과의 공동기획한 두 편의 작품을 2024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에서 소개한다.

<모두의 클럽>(세컨드 핸드 댄스 제작, 영국)은 4~11세 신경다양성 및 장애가 있는 어린이를 위한 공연으로 영유아 대상 공연 <We Touch, We Play, We Dance> 을 각색한 작품이다. 무용수들은 DJ가 라이브로 믹싱한 음악과 함께 어린이들에게 반응하며 하이파이브, 포옹, 춤 등을 통해 교류하고 만남을 유도하는 무대를 꾸민다. 오는 7월 23~24일 양일간 4회 공연된다. 작품의 제작 과정 소개를 바탕으로 신경다양성 및 장애를 가진 관객을 위한 무용공연 제작에 대해 실용적인 접근방식을 공유하는 워크숍도 동반한다.

<빙빙빙 Being Being Being>(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 제작, 한국)은 국립극단이 운영하는 영유아를 위한 연구개발 프로젝트의 ‘더 어린 관객을 위한 극장’의 일환으로 시각장애인 가족과 비시각장애인 가족이 함께하는 관객참여극으로 마련된다. 오는 7월 27~28일 5회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영유아가 지닌 낯가림이라는 반응을 감각화한 작품으로 드론과 조명, 비닐 등으로 바람과 음악을 즐기는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48개월 이하 시각장애인 영유아, 36개월 이하 비시각장애인 영유아를 대상으로 하며 시각장애인 부모도 영유아 자녀와 함께 참여할 수 있다. 시각장애 영유아와 그 가족을 위한 특별한 예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공연 연계 프로그램 ‘보이는 것 너머의 연결’도 이어진다. 특수아동 움직임 발달 치료법 JKA(Jeremy Krauss Approach)를 기반으로 하는 감각 통합 워크숍이다.

두 공연은 인터파크를 통해 티켓을 구매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모두예술극장 홈페이지(www.moduarttheater.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김형희 이사장은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와의 협력을 통하여 장애를 가진 영유아 및 어린이를 위한 공연을 소개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장애유형 및 관객을 위하여 외부 기관과의 협력을 활성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모두예술극장’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구세군빌딩 아트홀을 전면 개보수해 2023년 10월 개관한 국내 첫 장애예술 공연장으로 창작 레지던시와 교육 공간, 소규모 공연과 시연회가 가능한 창작 스튜디오, 공연단체의 활동 편리를 위해 연습실과 분장실로 활용해 장애 예술가의 창작을 촉진하는 한편 장애예술과 관련해 접근성 서비스 전문가 과정 등 인력 육성에 활용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무용수, 배우, 시각예술 작가 등 다양한 장르의 시각장애/비장애인 예술가 출연한 전시+퍼포먼스 공연 <어둠 속에, 풍경>을 공연해 호평을 얻었다. 극장 측은 “앞으로도 다양한 배리어프리 공연을 선보이고 장애예술인과 단체에 우선 대관, 사용료 할인을 제공해 장애예술인의 기회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