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3일 ‘추석맞이’ 서울사랑상품권 발행

오는 13일 ‘추석맞이’ 서울사랑상품권 발행

댓글 공유하기
서울시는 이번 추석을 맞아 7% 할인된 금액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총 2,000억 원 규모로 발행한다.

서울시는 이번 추석을 맞아 7% 할인된 금액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총 2,000억 원 규모로 발행한다.

서울시는 이번 추석을 맞아 7% 할인된 금액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총 2000억 원 규모로 발행하고, 18개 자치구에서 추가로 2,017억 원 규모의 ‘자치구 상품권’을 발행한다. 더불어 온라인쇼핑몰 전용 ‘e서울사랑상품권’도 77억 규모로 발행된다.

추석을 앞두고 서울시가 7% 할인된 금액으로 총 2000억원 규모의 시·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을 13일(13개구)과 14일(12개구) 양일간 발행한다.

아울러, 18개 자치구에서는 자체적으로 총 2017억원 규모의 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을 20일(9개 구)과 21일(9개 구) 양일간 추가발행하며 할인율은 시·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과 같은 7%이다.

사용자들의 혼란을 피하고자 시·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 및 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 발행은 한 주의 기간 차를 두고 각각 진행하며, 시스템 부하를 최소화하여 시민들이 원활하게 상품권을 구입할 수 있도록 자치구별로 시간대도 다르게 편성했다.

서울페이플러스(서울pay+)를 포함한 5개 앱 중 하나에서 시·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 및 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으며 구매 한도는 월 50만원, 보유 한도는 자치구당 150만원이다.

보유한도는 통합 관리되기 때문에 ‘시·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을 30만원어치 구매했다면, 이후 ‘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은 20만원까지만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한 상품권은 자치구 내에 있는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12일 10시부터 온라인쇼핑몰에서 사용 가능한 ‘e서울사랑상품권(쇼핑전용)’을 7%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다.

서울시는 12일 10시부터 온라인쇼핑몰에서 사용 가능한 ‘e서울사랑상품권(쇼핑전용)’을 7%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다.

서울시는 12일 10시부터 온라인쇼핑몰에서 사용 가능한 ‘e서울사랑상품권(쇼핑전용)’을 7%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다. 발행 규모는 총 77억 원이다.

이번에 발행하는 쇼핑전용 상품권의 사용처는 ‘e서울사랑샵’이다. ‘e서울사랑샵’은 서울시와 11번가가 제휴·운영 중인 소상공인 온라인전용관으로 8만여 소상공인 상품 2900만여 개를 판매하고 있다.

또한, 시는 소상공인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시즌별 온라인 기획전인 ‘슈퍼서울위크’(9.11~22)를 개최해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e서울사랑샵(11번가)에서는 슈퍼서울위크 기획전에서 1인당 15%, 최대 1만원 한도 내 할인쿠폰이 발행된다. 7% 할인된 상품권으로 결제 시에도 할인쿠폰 혜택이 중복 적용돼 건강식품, 과일, 생활용품 등 추석맞이 상품을 최대 21%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e서울사랑상품권(쇼핑전용)’은 ‘서울페이플러스’를 비롯해 신한SOL, 티머니페이, 머니트리, 신한pLay앱에서 월 50만원 한도 내에서 1만원 단위로 구매할 수 있다. 1인당 총 100만 원까지 보유 가능하다.

올해는 e서울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플랫폼도 확대된다. 지난 7월 e서울사랑샵 공개모집을 진행한 결과 ‘우체국쇼핑’이 선정돼 10월 중 오픈 예정이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