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의 첫 신호 ‘검버섯’ 어떻게 없앨까?

노화의 첫 신호 ‘검버섯’ 어떻게 없앨까?

댓글 공유하기
아름답게 나이 들기 위해서 피부 관리는 선택 아닌 필수인 시대, 검버섯 예방하고 치료하는 방법은?

아름답게 나이 들기 위해서 피부 관리는 선택 아닌 필수인 시대, 검버섯 예방하고 치료하는 방법은?

대한피부과학회 설문에 따르면 노인 10명 중 6명 피부 질환이 있어도 치료를 받지 않는다. 피부질환을 가볍게 보는 경향 때문에 피부 건강이 사각지대에 놓인다. 평균 기대 수명이 100세를 넘어 120세까지 예측되는 현시대에 아름답게 나이 들기 위해서 피부 관리는 선택 아닌 필수다. 오는 7일 방송되는 EBS <귀하신 몸>이 여러 사례별로 검버섯 탈출기를 전한다.

“얼굴에 신경 쓰고 살 시간이 없었어요”

꽃집을 영업 중인 김무순(68) 씨는 매일 아침 세수를 할 때마다 얼굴에 거뭇거뭇하게 보이는 검버섯이 신경 쓰여서 고민이다. 하지만 새벽부터 밤까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느라 몇십 년 동안 피부는 뒷전인 삶을 살아왔다. 지금이라도 피부 관리를 시도하려 해도 습관이 잡혀있지 않아 쉽지 않은 상황.

노화의 첫 신호 ‘검버섯’ 어떻게 없앨까?

“원숭이 얼굴인지 사람 얼굴인지 모르겠어요”

강석홍(72) 씨는 축구 없이 못 사는 축구 마니아다. 최근 한쪽 팔을 다쳤음에도 그의 축구 사랑은 변함없다. 이렇게 축구에 애정을 100% 쏟는 바람에 피부는 뒷전에 둔 강석홍 씨. 자외선 차단제를 한 번도 발라본 적 없고 세수 후 보디로션 하나로 피부 관리를 끝낸다. 하지만 문득 세수하면서 얼굴을 보니 검버섯이 다닥다닥. 10년은 더 늙어 보이는 피부가 걱정되기 시작했다.

“검버섯인 줄 알았는데…피부암이라고?”

배순용(81) 씨는 배에 난 검버섯 하나가 신경 쓰였으나 고통이 없어 7~8년간 방치했다. 그러나 검버섯이 커지는 게 심상치 않아 김동현 피부과 교수(분당차병원)에게 진단받았다. 결과는 피부암(기저세포암) 확진. 절제 수술이 필요한 종양이었다. 김동현 교수는 검버섯과 피부암은 큰 차이가 있어 구별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귀하신 몸>에서는 피부암과 검버섯을 구분하는 자가 진단 방법을 공개한다.

EBS 제공

EBS 제공

10년 더 젊은 피부를 유지하려면?

조소연 교수(서울 보라매병원)는 검버섯은 대개 양성 종양이 아니기에 미용 문제 외에는 큰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자존감과 삶의 질 하락을 유발하므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피부 관리는 어렵지 않다. 주변 환경의 습도와 온도를 적절히 유지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꾸준히 바르는 등 생활 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피부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조소연 교수, 김동현 교수가 꼼꼼히 설명하는 피부 건강 & 피부암 OX 퀴즈! 그리고 피부 전문가의 맞춤 솔루션을 통해 3주간 피부 특별 관리에 도전한 2인에게 찾아온 놀라운 변화는 7일(토) 밤 9시 45분 EBS 1TV <귀하신 몸>을 통해 방송된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