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쏙, 모바일 주민등록증 이르면 내년 도입

스마트폰에 쏙, 모바일 주민등록증 이르면 내년 도입

댓글 공유하기
모바일 주민등록증 이미지. 행정안전부 제공

모바일 주민등록증 이미지. 행정안전부 제공

이제 주민등록증도 스마트폰 안에.

실물 스마트폰에 저장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주민등록증’이 이르면 내년 하반기 도입된다는 소식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모바일 주민등록증 발급 근거를 담은 주민등록법 일부개정안이 2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1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현행 플라스틱 카드 주민등록증과 법적 효력이 같은 모바일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을 수 있을 예정이다.

모바일 주민등록증은 각종 민원서류 발급이나 은행 계좌 발급과 같은 용도 외에도 주류 구매 시 성년 인증 등 온·오프라인에서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주민등록증은 모바일 공무원증, 모바일 운전면허증, 모바일 국가보훈등록증에 이은 4번째 모바일 신분증이다. 앞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지난해 7월 도입됐다.

모바일 주민등록증은 사생활 침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본인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정보만 선택해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성년 여부 확인 시에는 생년월일만, 주소 확인 시에는 주민등록번호를 가릴 수 있는 식이다.

모바일 주민등록증 제도가 시행되면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17세 이상의 국민은 가까운 주민센터에서 모바일 주민증을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