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복주’ ‘2차 사고’ ‘반려견’…귀성길 주의해야 할 도로교통법은?

‘음복주’ ‘2차 사고’ ‘반려견’…귀성길 주의해야 할 도로교통법은?

댓글 공유하기
자동차시민연합이 전하는 안전한 운전을 위해 주의해야 할 운전과 도로교통법에 대해 알아본다.

자동차시민연합이 전하는 안전한 운전을 위해 주의해야 할 운전과 도로교통법에 대해 알아본다.

안전한 귀성길을 위해 조심해야 할 도로교통법은 무엇일까? 반려견을 아무런 조치 없이 태우면 벌금을 물 수 있다. 음복주 한 잔에 2억 원까지 부담할 수 있다. 자동차시민연합이 전하는 안전한 운전을 위해 주의해야 할 운전과 도로교통법에 대해.

■ 떠나기 전 차량 관리 체크!

여름철 기록적인 폭우와 불볕더위와 태풍까지 견딘 자동차는 지금 몸살 기운이 있는 상태와 같다. ①전기차는 전용 부동액, 내연기관 엔진오일, 냉각수 ②타이어 적정공기압 점검 ③브레이크 , 등화장치 먼 길 떠나기 전 안전 점검은 필수다.

전기차는 배터리나 모터의 열을 식히기 위해 절연형 전용 부동액만 사용하고, 일반 자동차용 부동액을 쓰면 자칫 과열로 인한 화재 위험성과 고장에 대비하여 혼합은 금물이다. 내연기관 고장 주원인은 ①엔진오일, 냉각수 부족과 누유는 엔진 과열로 화재 원인이다. 냉각수와 엔진오일 상태 점검 ②배터리와 타이어 마모 및 적정공기압 ③야간주행, 장거리 주행을 위한 등화장치와 브레이크를 점검해야 한다.

■ 명절 음복주 한 잔? 절대 금지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피해자는 평상시 1일 40.6명인데 추석 연휴 기간에는 50.5명으로 증가한다. 음주 사고를 내면 사고부담금 일부가 아닌 최대 2억 원까지 부담하고 민·형사 소송비용은 물론 동승자 책임과 보험료도 20%까지 할증된다. 작년 7월 28일 이후 계약부터 사고부담금은 피해 인당 최대 1억 8천만 원, 대물 피해도 2천만 원으로 13배 대폭 강화되었다.

■ 고속도로 2차 사고 주의

고속도로에서는 사소한 1차 사고를 신속하게 후속 조치를 못 하면 치명적인 2차 사고를 당할 수 있다. 2차 사고는 고장·사고로 정차한 차량을 인지하지 못한 채 뒤따르던 차량이 추돌하는 사고이다.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사망자가 170명이고 치사율이 무려 60%에 이른다. (자료: 한국도로공사) ①비상등 점등, 후방에 안전삼각대 설치 ②현장 보존은 사진으로 빠르게, 위험 현장에서 이동 ③한국도로공사 무료견인 출동 1588-2504

■ 노후 화물차 후방 주행 피하기

승용차가 대형화물차나 덤프트럭 우측이나 전, 후방주행은 위험하다. 과속에서 대형차는 급제동이 어렵고 우측에 사각지대 발생으로 승용차는 주행차로와 지정차로를 이용한다. 디젤차는 90% 이상 미세먼지를 줄이는 DPF(매연포집필터)라는 핵심부품이 장착된다. 그러나 노후경유차는 엔진의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축적된 매연은 DPF 손상이나 엔진 성능 악화의 원인이 된다. 엔진 소모나 누유를 내버려 두면 백금필터가 파손의 원인이 되고, 백연이나 검정 매연을 뿜게 된다. 누유 점검과 연소를 방해하는 물질 유입을 차단하는 DPF전용 엔진오일과 주기적인 클리닝을 해야 한다.

■ 정체 도로 스마트폰 조작은 위험

고속도로에서 운전 보조시스템(ADAS)에 전적으로 의지하고 스마트폰 사용은 자칫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 자동차의 첨단 기술 중 하나인 운전 보조시스템(ADAS)이 정체 도로에서 운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지만, 부주의 보완하는 보조 장치이지 대체 장치는 아니다. 운전 중 스마트폰 조작은 소주 1.5병의 음주운전 위험성과 같다. 명절 장거리 정체 도로에서 운전자나 동승자가 함께 스마트폰을 조작하면 사고의 위험성은 더 높아지고 반복되면 언젠가 사고는 발생한다.

■ 반려견 안고 운전? 금물

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천 만을 넘어서며 애견을 태우고 운전하는 모습을 종종 보게 된다. 우리나라도 도로교통법 제39조 제5항에 보면 모든 차의 운전자는 영유아나 동물을 안고 운전 장치를 조작하거나 안전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상태로 운전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위반 시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미국에서도 반려견을 무릎에 앉히고 운전을 하면 불법이다. 뒷좌석에서 동승자가 관리하고 별도로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반려견용 이동 가방 등을 준비한다.

■ 극심한 정체 때 2~3시간 이후 출발

이번 추석 명절 귀성길은 추석 전날 오전에, 귀경길은 추석 다음 날 오후가 가장 혼잡이 예상되며 정체는 사고와도 비례한다. 정체 시간 절정보다 예측수요를 감안해 2~3시간 늦게 출발한다. 내비게이션 교통 수요 분석을 통한 예상 정체 시간이 가능하므로 반드시 차량정체 예측을 확인하고 정보 운전을 한다.

■ 음주운전보다 위험한 졸음

명절 과식과 피곤한 상태에서 장거리 주행은 저산소증으로 졸음 예방을 위해 자주 환기를 해야 한다. 정체가 심해지면 동반자는 차내 수면을 하면 따라서 운전자도 졸음을 부르기 때문에 휴식을 취하는 쉼표 운전이 안전하다. 피곤과 졸음을 피하려고 본능적으로 정체가 풀리면 과속을 하게 되는데 속도는 사고와 비례한다.

■ 승용차 앞 좌석 어린이는 위험

승용차의 경우 안전띠 착용 상태에서 운전석 안전계수를 100으로 하고 가장 안전한 자리는 수치가 낮을수록 안전하다. ①가운데(중앙) 뒷좌석(62) ②운전자 뒷좌석(73.4) ③ 동반자(조수석) 뒷좌석(74.2) ④조수석(101)이다. 반면 가운데 뒷좌석의 경우 정확하게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가장 위험한 자리이다. 특히 앞 좌석 에어백은 어른을 기준으로 설계되어 어린이는 위험한 좌석이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