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많은 날은…설 연휴 전날 오후 6∼8시

교통사고 많은 날은…설 연휴 전날 오후 6∼8시

댓글 공유하기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향신문 자료사진

연휴를 하루 앞두고 고향 앞으로 귀성 행렬이 시작됐다. ‘지금’이 가장 주의해야 할 시간이다. 설 연휴 기간보다 연휴 전날에 교통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도로교통공단의 설 연휴 교통사고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최근 5년간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는 평균 710건이다. 이는 전체 하루평균 579건보다 131건(22.6%) 많은 것으로 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8시에 집중됐다.

설 연휴 첫째 날은 평균 448건, 둘째 날 366건, 셋째 날 358건, 넷째 날 432건, 다섯째 날 332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설 연휴 기간 가족 등 단체 이동이 늘어남에 따라 교통사고 시 인명피해가 더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 100건당 인명피해는 175.5건으로 설 연휴를 제외한 시간의 교통사고 기준 147.5명보다 19%가량 많았다.

연휴 기간인 만큼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도 평소보다 늘었다. 5년간 발생한 전체 교통사고 중 설 연휴 외 기간의 음주운전 사고 비율은 7.8%지만 설 연휴 기간 음주운전 사고 비율은 11.7%로 3.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비율도 설 연휴 기간이 4%포인트 높았다.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Ladies' Exclusive

      Ladies' Exclusive
      TOP
      이미지